안탈랴   월드컵   2   대회   참관기     
상하이   –  2012-05-12
 
터키   안탈랴에서   5   1일부터   5   7일까지   열린   월드컵대회에   참여했다.
이번   월드컵   2   대회는   올림픽을   3개월   앞둔   경기로   대회에   참가한   선수단은   52개국   남자선수   211   여자선수   177      388명이   참가한   대회규모가   대단히      대회였다.
런던올림픽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리커브   종목의   선수들이   많이   참가했는데   컴파운드   선수들보다         정도   많은   선수가   참가했다.
 
터키에서   열리는   대회에   처음으로   참여하게      기회이고   월드컵   경기에   참여해   일하게      것이   기뻤다.  
혼자공항에   도착했기   때문에   어떻게   호텔까지   이동해야   하는지   약간은   걱정스러운   마음이었는데   공항에   도착해서   보니   대회조직위원회에서   운영하는   셔틀버스를         있었다.
대회운영본부   호텔은   릭소스(RIXOS DOWNTOWN ANTALYA)호텔   이었는데   경기에   참가한   인원이   많았기   때문에   숙박이   가능하지   않아서   다른   호텔을   배정받아서   쓰게   되었다.
 
도착      바로   다음날인   2일부터   예선전경기가   열렸고   오전경기에서   우리나라의   임동현   선수가   696점으로   세계신기록을   세웠다.   한국   선수단은   예선전부터   기분   좋은   출발을         있었다.
경기장의   날씨는   경기   시작      국제대회의   경기장내   방송   진행을   맡아   일하고   있는   스태프와   아침인사를   나누며   오늘   날씨가   세계기록이   나올만한   날씨라는   이야기를   나누었었는데,   예선      36   경기에서   임동현   선수가   351점으로   선두를   차지했다.   후반   36   경기에서는   중반에   바람이   강해지면서   세계기록이   불가능할   수도   있는   상황이라   생각되었지만   마지막   2엔드는   바람이   잠잠해지면서   696점으로   임동현   선수가   새로운   세계신기록을   세웠다.
오후경기는  컴파운드   경기가   진행되었는데   남자부   미국의   리오   와일드선수가   경기중반   세계기록이   가능한   상황도   있었지만   결과는   세계기록   714점에   2      미치는   점수로   예선경기가   마무리되었다.
경기   첫날은   컴파운드   종목   96강전까지   진행되느라   경기는   저녁   7시가   넘어서   끝났다.
 
월드컵   경기와   세계선수권대회의   경기방식은   올림픽과   아시안게임과는   조금   다른   과정으로   진행된다.   월드컵과   세계선수권대회는   예선성적   8위까지의   선수는   32강전에   바로   올라가게   되고   9위부터   96명의   선수는   96,   48강전을   통과한   24명의   선수가   결정되면   8명의   선수와   다시   32강전의   경기가   시작되는   것이다.  
올림픽   경기방식은   출전   선수가   64명으로   정해져   있기   때문에   바로   64강전부터   결승전까지   경기가   치러진다.
 
경기   이틀째      우리나라선수는   여자부   최현주   선수가   예선성적   13위로   8강에   들지   못해   예선전   오전   96,   48   경기에   출전했다.   예선   성적   13위는   상위   그룹에   속하지만   세트제   경기방식은   어떤   변수가   경기   결과에   영향을   미칠지   모르기   때문에   한발한발   긴장하며   경기를      풀어나갔다.   24강에   오른   최현주   선수와   우리나라선수   남녀   7   모두   오후   경기를      풀어나갔다.
 
오후경기의   가장      변수는   예선   성적   2위의   브래디   엘리슨과   예선   31위의   이바시코   마키안(우크라이나)선수의   32강전   경기였다.
남자   개인   세계랭킹   1위의   브래디   엘리슨이   0-2,   0-4,   2-4,   2-6으로   경기에   패하고   말았다.      경기에서   이긴   우크라이나의   이바시코   마키안   선수는   결승까지   올라   임동현   선수와   4-6으로   패하면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개인전   경기는   경기가   끝나는   마지막   화살까지도   결과를   예측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관중들에게는   관전하기   좋을   것으로   예상된다.  
2010년부터   국제대회의   공식   경기방법으로   시작된   세트제   경기방식은   처음으로   런던올림픽에서   운영되기   때문에   양궁경기를   보는   재미가         것으로   기대된다.
 
믹스팀   경기도   실제로   보는   재미가      했다.   남녀      2발씩   4   4세트로   진행되는   경기는         별로   남녀   선수의   쏘는   순서를   달리      수도   있고   컴파운드의   경우는   중계를   하지   않는   상황에서도   남녀선수가   한발씩   끊어서   쏘는   방법으로   경기를   운영하는   모습이었다.   컴파운드   경기는   장비를   다루는데   리커브보다   시간이   많이   걸리기   때문에   경기에서   한발에   20초씩   주어지는   시간을      운영하는  것이   경기   운영에서   중요하다.
 
대회   초반   세계신기록이   세워질   만큼   대회기간   중의   날씨는   여느때   보다   좋았다.  
파이널   경기가   열린   해변의   날씨도   바다쪽에서   부는   바람이   초속   2~4미터로   부는   아주   좋은   날씨였다.   타겟을   기준으로   3   방향에서   9   방향으로   바람이   불었는데   선수들이   활을   쏘는   사선은   관중석이   20   미터   설치되었기   때문에   선수들이   활을   쏘는   데는      영향이   없을   정도로   바람이   세지   않았다.   그러나   컴파운드   경기의   경우   잠시   바람이   강하게   불때는   선수들의   자세의   균형이   흔들릴   정도의   바람이었다.
 
컴파운드   남자경기는   미국의   리오와일드   선수가   개인,   단체,   믹스팀까지   3개의   금메달을   획득했다.  
믹스팀과   단체전은      경기   모두   연장전에서   이기는   경기였기   때문에   리오   와일드   선수의   3관왕은   이번   대회의   가장   멋진   승부였다.
 
컴파운드   여자   결승전에서는   독일의   버거   크리스티나   선수와   러시아의   알비나   로기노바   선수의   경기였는데   버거선수는   사격선수에서   양궁   컴파운드선수로   활동을   시작한지   2      선수다.   결승전에서   1엔드를   이기고   있다가   경기      타이머의   오작동   때문에   경기가   약간   지연되는   상황에서   집중력이   흐트러져서인지   한발의   화살을   M   쏘는   실수   때문에   은메달에   머무르고   말았다.   러시아는   여자   개인전,   미국이   컴파운드   강국답게   4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리커브   경기에서는   개인전   세트제   경기의   묘미를   느낄      있는   경기가   많이   펼쳐졌다.
여자   개인결승전은   한국의   이성진,   인도의   쿠마리선수의   경기였는데   한국의   이성진   선수가   3세트를   4-2   이기고   있다가   4세트   4-4   동점에서   마지막   5세트에서   쿠마리   선수가   6-4   이기는   결과를   얻어   금메달을   획득했다.   마지막   한발까지   결과를   예측할      없는   승부였다.
 
남자   결승전   또한   우크라이나의   이바시코   마키안   선수와   한국의   임동현   선수의   경기도   4세트   5-3으로   이기고   있던   임동현   선수가   마지막   세트   동점을   쏘면서   6-4   승리,   마지막   한발이   승부를   갈랐다.
양궁경기에서   결승전   경기보다는   동메달결정전이      높은   기록을   내며   치열한   승부를         있는데   이번   대회도   리커브   남녀   모두   4세트   4-4   팽팽하게   경기가   진행되었고   마지막   5세트에서   승부가   가려졌다.  
 
단체전경기에서는   여자   리커브는   아시아   4   한국,   중국,   대만,   인도가  결승전과   3,4위전에   올랐다.  
아시아   4개국이   여자   리커브   종목의   강국인   것을   다시   한번   확인할      있는   경기였다.  
남자부는   아시아   한국   인도   프랑스   영국이   4강에   올랐고   결승전은   인도와   영국팀의   경기였다.   영국팀은         앞으로   다가온   런던올림픽의   남자   단체전   금메달   가능성을   보여주는   좋은   경기를   펼쳤다.  
 
올림픽을   앞두고   6   18일부터   24일까지   미국   오그던에서   월드컵   3   대회가   열린다.   3   월드컵대회에서는   올림픽   출전권   획득의   기회가   주어진다.   올림픽   경기에   출전할      있는   기회를   얻기   위해   선수들은   마지막   3   월드컵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다.
 
PRINT SEND REFRESH